본문 바로가기

회원사소식

HOME - 알림ㆍ뉴스 - 회원사소식

회원사소식

두산인프라코어, 미국 엔진 시장 본격 공략 나서

  • 회원사 소식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12-10-08 10:18
  • 조회 : 5,724

본문

두산인프라코어는 북미 최대 가스엔진 제조업체인 PSI와 약 860억 원, 세계 1위 소방펌프용 엔진 및 전장품 제조업체인 클라크(Clarke)와 약 120억 원 등 미국 시장에서 총 980여 억 원의 엔진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7월 12일 밝혔다.


PSI는 북미 시장에 연간 4만 대의 산업용 가스엔진을 공급하는 가스엔진 전문 제조 업체로, 두산인프라코어는 연료 계통, 점화장치를 제외한 가스엔진 롱블럭(Long Block)을 2015년까지 4400대 공급하는 계약을 7천500만 달러(약 860억 원)에 체결함. PSI는 두산으로부터 엔진 롱블럭을 납품 받아 미국 현지 배기규제에 맞게 개조해 발전기용 가스엔진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북미 발전기용 엔진 시장은 캐터필러(Caterpillar), 커민스(Cummins), 존 디어(John Deere) 등 미국 엔진 제조업체들이 독차지해온 영역이었는데, 두산인프라코어는 2008년부터 PSI에 납품을 시작하면서 조금씩 영역을 파고들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납품 규모는 지난해까지 모두 1050대에 불과해 지난 4년치의 4배가 넘는 물량을 이번에 수주한 것은 획기적인 성과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두산인프라코어는 클라크(Clarke)와 800여 대(약 120억 원)의 디젤엔진을 연내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지난해 177대에서 354% 증가한 물량으로, 클라크사가 기존에 사용해 오던 업체들의 8.1ℓ 급 엔진을 타사 물량으로 대체하고 있어 향후 지속적인 수주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이번 수주 물량을 포함해 점유율을 높이고 있는 중형 엔진 시장뿐 아니라 소형, 대형 쪽에도 다양한 기종을 출시해 미국 엔진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