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원사소식

HOME - 알림ㆍ뉴스 - 회원사소식

회원사소식

현대중공업, 건설장비용 엔진공장 착공

  • 회원사 소식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12-12-11 10:49
  • 조회 : 5,601

본문

  ▸ 8일(목) 오전 대구 테크노폴리스서 기공식
  ▸ 2014년 5월 年 5만대 규모 고속엔진 생산체제 갖춰
  ▸ 고용창출, 생산유발, 세수확대 등 지역 경제발전 기여 


현대중공업과 미국 커민스社가 함께 설립한 ‘현대커민스엔진유한회사(대표: 이기동)’는 8일(목) 오전 대구시 달성군 테크노폴리스 자유경제구역에서 공장 건설 기공식을 갖고, 건설장비용 엔진공장 건설에 착수했다.

이날 기공식에는 이재성 현대중공업 사장과 노버트 너스테러(Nobert Nusterer) 커민스 부사장, 김범일 대구광역시장, 안효대 국회의원, 이종진 국회의원, 관계 기관장을 비롯한 대구 시민들이 참석해 공장 건설을 축하했다.

현대중공업과 커민스는 이번 사업을 위해 각각 50대 50의 비율로 총 8천만달러를 투입하여 오는 2014년 5월까지 완공할 예정이며, 연간 5만대의 건설장비용 고속 디젤엔진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투자를 통해 판매가 증가하고 있는 건설장비의 핵심부품인 고속엔진을 안정적으로 확보하여, 오는 2016년까지 건설장비분야 매출을 약 10조원으로 늘려 ‘글로벌 톱3’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리고, 현재 세계 1위인 선박용 엔진사업분야에서 건설장비 및 발전기용 고속엔진 사업분야로까지 사업범위를 넓혀 핵심 기계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고히 할 계획이다.
또 미국 커민스社는 대구에 동북아시아 생산거점을 확보함으로써 세계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으며, 대구광역시도 세계 최고의 디젤엔진 생산기지를 유치하면서 기계금속산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이재성 사장은 이날 기공식에서 “공장 유치과정에서부터 법인설립까지 대구광역시와 대구시민들이 보여주신 열정과 정성에 고마움을 표시하며 앞으로도 변함없는 지원을 부탁드리고, 회사는 지속적인 성장발전을 통해 지역 경제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커민스는 오는 2022년이면 연간 5천3백여명의 직‧간접 고용효과와 더불어 약 2조원의 생산유발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