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원사소식

HOME - 알림ㆍ뉴스 - 회원사소식

회원사소식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지난해 영업익 3,325억원, 전년대비 26%↑

  • 회원사 소식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3-02-06 10:33
  • 조회 : 823

본문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지난해 영업익 3,325억원, 전년대비 26%


선진·신흥시장 호조세 지속... 발전기 및 소형장비 엔진 판매 증가

▶ 판매가 인상 및 지역·제품 Mix 개선 활동 통해 수익성 높여

2023년 역대 최초 매출 5조원 돌파 전망...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것

 

HD현대 건설기계 부문 계열사 현대두산인프라코어(대표 조영철, 오승현) 2022 4분기 실적을 포함한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3() 실적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 4 7,561억원, 영업이익 3,325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2021년과 비교해 매출은 3.5%, 영업이익은 25.7% 증가한 수치다.

 

4분기로 한정해 살펴보면, 매출은 전년 4분기보다 19.4% 늘어난 12,368억원, 영업이익은 461.8% 증가한 664억원을 기록하며 실적 향상을 견인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2022년 호실적의 배경으로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각국 정부의 인프라 투자 확대 움직임 속에서, 원자재 가격 상승 흐름이 이어지며 건설장비에 대한 견조한 수요세가 유지된 부분을 꼽았다. 판매가 인상과 지역·제품별로 라인업을 달리한 Mix 개선 활동을 통해 수익성을 높이는 전략 역시 주효했다는 평가다.

 

엔진사업의 약진도 두드러졌다. 엔진사업 부문은 건설기계 수요 증가와 함께 발전기, 산업용 소형장비에 들어가는 엔진 수요가 회복되면서, 전년 대비 164.7% 늘어난 1,25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 회사 전체의 수익성 개선을 이끌었다.

 

다만, 건설기계 사업 부문은 중국 시장의 부진을 선진·신흥시장에서의 매출 신장으로 상쇄하면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유지하는데 성공했으나, 원자재 가격 및 물류비 인상으로 영업이익은 4.7% 소폭 감소했다.

 

이를 보다 상세히 살펴보면, 국내 및 신흥시장의 경우 매출은 전년 대비 14.6% 증가했는데,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광물 채굴용 대형장비 판매가 늘어나며 수익성 강화에 기여했다. 북미, 유럽 등 선진시장 역시 인프라 구축과 렌탈 수요가 지속되는 가운데, 판매망 확충 노력이 더해지면서 매출은 전년 대비 24.1% 증가했다.

 

중국 시장의 경우 경기 침체와 코로나 확산에 따른 지역 봉쇄 영향으로 부진했으나, 4분기 들어 기저효과와 친환경 장비 주문 증대로 반등에 성공하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7% 증가, 향후 실적 전망을 밝혔다.

 

2023년 실적 전망 역시 긍정적인 상황이다. 경기 부양을 위한 세계 각국의 인프라 투자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광물 및 원자재 채굴을 위한 수요는 여전히 견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신제품 출시와 판매망 확대를 통해 실적 향상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른 2023년 예상 매출액은 약 5.2조원으로 역대 최초 5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올해는 매출 증대 뿐만 아니라 수익성 제고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며,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신기술 개발에도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 현대두산인프라코어 2022 4분기 및 연간 실적(단위: 억원)

구분

20224분기

20214분기

YOY

2022년 전체

2021년 전체

YOY

매출

12,368

10,360

19.4%

47,561

45,937

3.5%

영업이익

664

118

461.8%

3,325

2,645

25.7%